정 총리 “수소경제 전환 내년 8000억 지원…퍼스트 무버 될 것”

“자원빈국 우리나라에 새로운 기회…그린뉴딜 통해 현실화”

백태현 | 기사입력 2020/10/16 [10:42]

정 총리 “수소경제 전환 내년 8000억 지원…퍼스트 무버 될 것”

“자원빈국 우리나라에 새로운 기회…그린뉴딜 통해 현실화”

백태현 | 입력 : 2020/10/16 [10:42]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수소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정부는 내년 수소모빌리티, 수소공급인프라, 수소핵심기술개발과 수소시범도시 등에 약 8000억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수소 분야는 아직 확실한 선두주자가 없기 때문에 우리도 충분히 퍼스트 무버(First Mover,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는 선도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작년 말 지정한 울산, 안산, 전주·완주, 삼척 4개 지역의 수소시범도시구축에 본격 착수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수소도시법을 제정하겠다고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수소차를 이용해 정부서울청사에 출근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내년 2수소법시행을 위한 하위법령을 차질없이 제정하고 수소차·충전소·연료전지 핵심부품 국산화를 통해 수소경제로 인한 산업육성, 고용창출 등 파급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작년에 이어 올해도 우리나라는 수소사회로의 전환에 뜻깊은 진전을 이루었다친환경 국가인 스위스에 수소트럭과 연료전지를 최초로 수출하고 석유의 나라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소차를 수출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고 평가했다.

 

정 총리는 기후변화 대응 등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화석연료에서 신재생으로의 전환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며 세계 에너지 시장의 권력은 과거 산유국 중심에서 신재생 강국으로 빠르게 개편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변화는 자원빈국인 우리나라에게 위기가 아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이를 활용할 우수한 산업 기반과 기술, 변화를 수용할 의지를 보유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그린뉴딜을 통해 이러한 기회를 현실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수소경제위원회를 구심점으로 민관이 힘을 모아 수소경제로 가는 길을 열어갈 것이라며 “‘누구도 가보지 않은 수소경제로의 길은 혼자가면 힘들고 어렵지만 함께 가면 보다 빠르고 쉽게 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bth813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