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초미세먼지 정보 세세하게…주간예보 권역 6곳→19곳 확대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대응 강화…“선제적 대응 지속 추진”

백태현 | 기사입력 2020/11/12 [09:15]

올 겨울 초미세먼지 정보 세세하게…주간예보 권역 6곳→19곳 확대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대응 강화…“선제적 대응 지속 추진”

백태현 | 입력 : 2020/11/12 [09:15]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오는 16일부터 초미세먼지(PM2.5) 주간예보 권역을 기존 6개에서 19개로 세분화해 제공한다.

 

19개 권역은 서울, 인천, 경기북부, 경기남부, 강원영서, 강원영동, 충북, 충남, 세종, 대전, 전북, 광주, 전남, 경북, 대구, 울산, 부산, 경남, 제주 등이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올해 12~내년 3)에 대비해 주간예보 권역을 세분화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 강화를 추진한다고 11일 이같이 밝혔다.

 

주간예보는 7일간의(예보일 포함) 초미세먼지(PM2.5) 농도 예보 정보를 제공하며 지난 6월부터 환경부 전국 대기질 정보 누리집인 에어코리아(www.airkorea.or.kr)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 성남에서 설치한 우리동네 미세먼지 알리미 시설   

 

그간 주간예보는 7일 중 5일은 19개 권역, 나머지 2일은 수도권, 강원권, 충청권, 호남권, 영남권, 제주권 등 6개 권역으로 제공됐으나 16일부터는 7일 전체 기간에 대해 19개 권역으로 확대, 세분화된 정보가 제공된다.

 

또한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특성을 분석한 ‘2019년 겨울철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사례집을 이달 중순부터 지자체 및 미세먼지 관련 기관에 배포, 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성공적인 이행을 지원한다.

 

사례집에는 지난해 처음 시도한 제1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20191212020331) 동안 발생했던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 발생 사례 분석을 비롯해 주요 특징 등을 담았다.

 

1미세먼지 계절관리제기간에는 초미세먼지 일평균 농도가 나쁨’(36/이상)2일 이상 지속되고 1개 이상의 권역에서 50/을 초과한 사례는 총 9회였다.

 

이 기간 동안 발생했던 초미세먼지(PM2.5) 고농도 사례는 국내외 대기오염물질 배출과 기상여건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당시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국외에서 대기오염물질이 유입되고 대기정체로 이어지면서 국내외 대기오염물질이 축적돼 고농도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 주간예보 권역 확대 방안.  

 

이번 사례집은 초미세먼지 원인규명 및 예보정확도 제고라는 정부혁신 과제 중 하나로 제작됐으며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예보관 교육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사례집은 국립환경과학원 누리집(ecolibrary.me.go.kr)에서 12일부터 볼 수 있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초미세먼지 농도 예보는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 영향을 받기 때문에 쉽지 않은 도전적인 과제이나 국민 안전을 위해 필요한 선제적 대응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bth813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