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방심 바이러스’에 코로나 재확산…시행착오 반복 안돼”

“한 달간 가을여행 집중관리기간…원거리 여행 자제를”

백태현 | 기사입력 2020/10/14 [18:40]

정 총리 “‘방심 바이러스’에 코로나 재확산…시행착오 반복 안돼”

“한 달간 가을여행 집중관리기간…원거리 여행 자제를”

백태현 | 입력 : 2020/10/14 [18:40]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코로나19 재확산이 방심 바이러스와 함께 나타난다는 것을 깨닫는데 우리는 너무나도 값비싼 대가를 치러야 했다이제 더 이상 이와 같은 시행착오를 반복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 9개월여간 코로나19와의 싸움을 되짚어보면 사회 전반에 조금이라도 긴장의 끈이 느슨해지면 여지없이 코로나 바이러스는 우리를 공격해 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한 지 사흘째다. 국내발생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지 않고 있지만 그렇다고 확실한 감소세에 있지도 못하다연휴 기간 동안의 가족·지인 모임과 의료기관 등에서의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어 언제든 코로나19가 재확산될 가능성이 남아있는 아슬아슬한 상황이라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는 지속가능한 방역체계를 생활 속에서 정착시키느냐 마느냐 시험대에 올라 있다지속가능한 방역체계를 안착시키는 것이야말로 K-방역을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자율과 책임이 매우 중요하다국민들은 책임의식을 갖고 일상생활 곳곳에서 마스크 쓰기 등 개인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고 각 지자체는 자율성을 갖고 지역별 상황에 적합한 방역조치를 신속하고 탄력적으로 적용해 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정부는 이번 주말부터 약 한 달간을 가을여행 집중관리기간으로 정하고 국립공원 등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국민들은 가급적 원거리 여행은 자제하고 여행을 가시더라도 정부의 방역지침을 적극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13일 재개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에 대해서는 전날 중고등학생부터 재개됐고 어르신 대상 접종은 다음 주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된다백신 유통상의 문제와 백색 입자 발생으로 국민 여러분에게 걱정을 끼쳐드려 중대본부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질병관리청은 어렵게 예방접종이 재개된 만큼, 국민들이 오랜 시간 기다리거나 접종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현장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백신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bth813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