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차관 “거리두기 1단계 완화…코로나 개인 방역책임 더 중요해져”

“실내·실외 어디서든 마스크 착용·손씻기 등 방역수칙 철저히 지켜달라”

백태현 | 기사입력 2020/10/13 [23:19]

복지차관 “거리두기 1단계 완화…코로나 개인 방역책임 더 중요해져”

“실내·실외 어디서든 마스크 착용·손씻기 등 방역수칙 철저히 지켜달라”

백태현 | 입력 : 2020/10/13 [23:19]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13일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 1단계 완화와 관련해 자율성은 높아졌고, 그만큼 개개인의 방역책임은 더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강 1총괄조정관은 실내·실외 어디서든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를 당부드린다며 이 같이 말했다.

 

▲ 강도태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



또한 오늘부터 30일의 계도기간을 거쳐 마스크 등 방역수칙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성숙한 시민의식과 연대의 노력으로 우리 모두의 건강과 일상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1총괄조정관은 국토부 조사에 따르면 추석특별방역기간 동안 3000만명 이상이 이동했으나, 다행히 아직은 대규모 감염사례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향과 여행지에서의 방역수칙 준수를 통해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추석 연휴 이후 가족과 지인과 모임을 통한 감염이 일부 보고되고 있어 아직은 조심스럽게 지켜봐야 한다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이어서 전국의 거리두기가 1단계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된 데 대해 클럽 등 유흥시설을 운영하시는 분들은 시설면적당 이용인원을 제한하는 강화된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대규모 전시회, 콘서트, 축제 등을 준비하는 경우 일시에 많은 분들이 모이지 않도록 이용인원을 제한해 운영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일부 2단계 조치를 유지하고 있는 수도권의 방역조치에 대해서도 음식점과 카페에서는 테이블 간 1m 간격을 띄워주시고, 이를 지키기 어려울 경우 좌석 한 칸 또는 테이블 간 띄어앉기나 가림막 설치 등을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특히 결혼식장과 실내체육시설, 영화관 등에서도 마스크 착용 등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중대본 회의는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등을 논의했는데, 1총괄조정관은 지난 7월 관중 입장 경기를 운영한 경험을 살려 사회적 거리두기와 취식 금지, 응원 자제 등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한 관람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