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웅 칼럼] 산책길에서

백태현 | 기사입력 2020/08/01 [11:19]

[김진웅 칼럼] 산책길에서

백태현 | 입력 : 2020/08/01 [11:19]

 

산책길에서

김 진 웅

수필가·시인

 

산책길에 나선다. 집을 나설 때는 비가 내리지 않았지만 우산을 가지고 나선다. 요즈음은 마스크와 우산이 외국 갈 때 여권처럼 선택이 아닌 필수 불가결(不可缺)이다. 생활 속 거리두기도 힘든데 지루한 장마까지 이중고(二重苦)를 겪고 있다. 코로나 19도 소나기를 피하는 것처럼 짧은 기간의 일로 알았는데 올여름 장마처럼 계속되고 있어 큰 걱정이다. 장마는 머지않아 장마전선과 함께 물러나겠지만, 코로나는 언제 끝날지 기약조차 할 수 없으니 암울하다. 군집해서 피어있는 자그마한 흰 꽃을 보니 기분전환이 좀 되는 것 같다. 망초 꽃으로 알았는데 개망초 꽃이란다. 이처럼 잘못 사용하는 것은 바로 잡아야 한다. ‘1도 없다.’하나도 없다.’로 정정해야 하는 것처럼.

 

망초와 개망초는 키는 망초가 더 크고, 꽃은 구분하기 쉽다. 개망초가 꽃이 더 크고 분홍색이 돌며 예쁜 편이다. 계란꽃이라고 하는 더 예쁜 망초에 자를 붙였을까 궁금하였는데, 그것은 나라를 망하게 한 꽃이 예쁘면 얼마나 예쁘겠냐는 우리 선조들의 분노에서 그렇게 되었다니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국력이 소중하다는 교훈을 새삼 되새겨본다.

지나가는 아가씨들이 개망초 꽃밭(?)에서 사진을 찍는 것을 보고 마음이 편하지 않다. 이곳은 꽃밭이 아니라 길 쪽의 가장자리에는 영산홍 등 꽃나무를 심고, 잔디를 심고 가꾼 작은 공원이기 때문이다. 전에 관리를 잘 할 때는 파란 잔디밭에 눕고 싶도록 예쁘고 포근하였는데 언제부턴가 풀밭으로 변했기 때문이다. 지금은 큰 풀에 덮여 잘 보이지 않지만 지난봄에 산책길에 지나다보니 토끼풀(크로바), 망초, 개망초, 바랭이 등 잡초가 자라나는 잔디를 뒤덮고 질식시키고 있어 몇 포기 뽑아주던 생각이 난다. 가시 넝쿨 때문에 불편한 걷기길도 있지만, 광범한 곳을 모두 잘 관리하기는 어려움이 많을 것이다.

예산 부족과 일손 부족으로 불가능할까? 공공근로사업으로 잘 운영해도 가능하지 않을까?’하는 욕심도 생긴다. 공원을 조성할 때에는 많은 예산을 들여 잔디를 심어놓고 관리가 잘 안 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 이럴 바에는 아예 잔디를 심을 필요도 없지 않을까. 언젠가는 예초기로 깎아주긴 하겠지만…….

망초는 비슷한 것도 많고 이름도 많고 지천으로 있지만, 우리 토종 식물이 아니고 전해지는 이야기도 있다. 망초는 우리나라에서 맨 처음 철도가 건설될 때 사용되는 철도침목을 미국에서 수입해 올 때 함께 묻어 온 귀화식물이라 한다. 철도가 놓인 곳을 따라 흰색 꽃이 핀 것을 보고 일본이 조선을 망하게 하려고 이 꽃의 씨를 뿌렸다하여 망국초라로 불렀고 다시 망초로 부르게 되었다. 그 후 망초보다 더 예쁜 꽃이 나타났는데 망초보다 더 나쁘다고 개망초라고 불렀다고 한다. 국어사전에서 망초를 찾아보니 亡草도 아니고 아예 漢字 이름은 없는 걸 보면 전해지는 이야기가 맞지 않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망초라는 이름에서 느껴지듯이 구한말 가슴 아픈 사연이 담긴 꽃으로 망초가 갑자기 퍼지기 시작하면서 을사늑약이 맺어져 나라를 잃은 누명을 썼던 것 같다.

 

잔디밭이 아니라 잡초 천지가 되는 것을 보고 섬뜩한 경각심까지 든다. 만약 나의 올바른 생각이 그릇된 생각에 진다면, 면역력이 약해져서 코로나 19나 질병이 퍼진다면, 질서가 무너져 무법천지가 된다면, 양심과 효()와 도의(道義)가 무너져 선()이 악()에게 진다면, 저출산이 심화되어 인구 절벽이 온다면, 편향된 이념과 편 가르기로 자유민주주의가 위협을 받는다면…….

모쪼록 잔디밭에는 잔디가 주인이어야지 개망초 같은 잡초가 점령하여 주객전도가 되는 것도,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는 것 등은 반드시 막고 적극 대처해야한다는 것을 산책길에서 되새겨보았다.

 

글=김진웅 작가

강건문화뉴스 백태현 기자

b1555@gcn.news

사단법인 글로벌 작가협회 이사장
강건문화뉴스 발행인 대표이사
도서출판 강건문화사 대표
시민단체 사실련 사무총장
bth813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칼럼 관련기사목록
  • [김진웅 칼럼] 북극 한파
  • [김진웅 칼럼] 송구영신(送舊迎新)을 되새기며
  • [김진웅 칼럼] 일상다반사 (日常茶飯事)
  • [백태현 칼럼] 코로나가 주는 교훈
  • [김진웅 칼럼] 겨울의 문턱에서
  • [김진웅 칼럼] 김장 문화
  • 하늘로 간 한 문우(정재석 시인)의 죽음을 애도하며
  • [김현형 칼럼] 헤밍웨이의 '빙산' 이론
  • [김진웅 칼럼] 단비
  • [김진웅 칼럼] 독감 백신
  • 대한민국 재계의 거목 ‘故 이건희 회장’을 기리며
  • [김진웅 칼럼] 인천상륙작전 70주년
  • [김진웅 칼럼] 태풍
  • [김진웅 칼럼] 무궁화의 날
  • [김진웅 칼럼] 장마
  • [김진웅 칼럼] 산책길에서
  • [김진웅 칼럼] 내 마음
  • [정병태 칼럼] 도심 속에서 만난 망치맨
  • [김진웅 칼럼] 정답 없는 삶
  • [김진웅 칼럼] 슬기로운 코로나 생활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