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길동의 시가 있는 아침 : 꽃말을 파는 여인 -9-

어머니의 사랑이 사쁜 내려와 내 손을 잡았다.

문길동 수석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08:52]

문길동의 시가 있는 아침 : 꽃말을 파는 여인 -9-

어머니의 사랑이 사쁜 내려와 내 손을 잡았다.

문길동 수석기자 | 입력 : 2020/06/25 [08:52]

 

 

 

   꽃말을 파는 여인 -9-

 

              석장/길동

 

 

    계단 위 꽃가게는

    순결이 하얗게

    내렸다.

 

    꽃말을 파는 여인도

    차분하게

 

    "어머니의 사랑을

     팝니다"

 

    계단을 오르지 못하고

    얇은 주머니만

    뒤적거리다

    탈탈 털어

    구절초 한 다발을

    방안에 꽂았다.

 

    돼지 저금통도

    아무 말 없이

    텅 빈 방을 서성이더니

    잠이 들었다.

 

    하얗게 내린

    구절초를

    항아리에 그려 넣으니

    어머니의 사랑이

    사뿐 내려와

 

    삶에 굳은살이 박힌

    자식 손을

    어루만져 주시고

    다시 먼 길 가셨다.

 

▲ 하얗게 내린 구절초를 항아리에 그리고 나니, 어머니의 사랑이 사뿐 내려와 삶에 굳은살이 박힌 자식 손을 잡아 주었다.  © 문길동 수석기자


글, 그림 문길동 시인(강건문학)

GCN 문길동 수석기자

kddmun@daum.net

現) 안양 성문고등학교 교사
도서출판 강건 작가
[강건문학] 계간 참여 작가
소속사 강건 문화사
강건문학 등단
2019년 시화시선집 "아름드리 봄" 출간
강건문화뉴스 편집장/기자
한국교육100뉴스 기자
강건문예대학 창작교실 강사
2019년 GCN최고 기자상 수상
2019 해학연 新秋文藝 특별상
2019 대한민국사회발전공헌大賞 교육과학부문 우수상 수상
2020 코로나19 국난 극복 희망의 글 쓰기 창작 공모전 표어 부문 금상
2020 코로나19 국난 극복 이미지 창작 공모전 입상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