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건문학 이종재 시인 편 "가슴 시린 날"

정용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0 [20:00]

강건문학 이종재 시인 편 "가슴 시린 날"

정용완 기자 | 입력 : 2020/06/20 [20:00]

 

 

 

강건문학 윤필 이종재 시인 편

 

 

 가슴 시린 날

 

                             윤필 이종재 

 

용기

 

그날 

우산 하나쯤 버릴 수 있었다면 

한쪽 어깨가 비에 젖은들

가슴까지 시렸을까

 

 

  

 

쪽지

 

그날

젖은 손에 남아있던

전하지 못한 사연은

서글프게 찢겨서

시린 날 추억으로 버렸으려나

 

 

  



비가

 

그날

하필 두 눈에 맺힌 빗물이

소심한 가슴 속에 차갑게 고이고

희미한 뒷모습마저 잃어버린

언제나

가슴 시린 날 비가 내린다.

 

  

 

  


                            글/그림= 윤필 이종재

 

                강건문화뉴스 정용완 기자

                   65jyw1121@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