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한국문학을 위해 활동하는 작가, 석정희

밤늦게 펜을 드는 예술에 대한 그리움이 있는 여류 시인

이현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5/31 [20:22]

해외에서 한국문학을 위해 활동하는 작가, 석정희

밤늦게 펜을 드는 예술에 대한 그리움이 있는 여류 시인

이현수 기자 | 입력 : 2020/05/31 [20:22]

시는 그녀에게 아름다운 선택입니다 / 한우연

 

[강건문화뉴스 이현수 기자] 5월이 떠나고 유월입니다. 잊고 싶은 기억만 떠나보낸 5월과 함께 전부 잊었으면 좋겠습니다. 해외에서 한국문학을 알리는 여류 작가가 있습니다. 석정희 시인입니다. 그녀의 시 ‘문 앞에서’와 한우연 선생께서 소개한 작가 석정희에 대한 소개 글이 있어 한국 독자들에게 소개하려 합니다.

 

문 앞에서 /석정희

 

나 여기 있습니다

 

거리의 먼지 뒤집어쓰고

돌아온

나 여기 있습니다

 

기다리시는 그림자

창에 비쳐

잰 걸음으로 왔습니다

 

떠돌던 먼 나라의 설움에

눈물 섞어 안고

나 여기 와 있습니다

 

어둠 속 머언 발치서

아직 꺼지지 않은

불빛을 따라

나 여기 와 있습니다

 

◆내가 아는 석정희 시인

 

시는 그녀에게 아름다운 선택입니다 / 한우연

 

 ♡먼저 석정희 사람에 대하여!

 

그녀에게 떠오르는 인상은 “모든 것에 대하여 정성”을 다하는 모습입니다. 오늘 이 출판기념회에도 그녀는 최선의 것을 선보이려는 정성의 손끝을 놓지 않았습니다. 여기 가득찬 자리--그녀는 허락된 아름다움 제공하는 여유를 아는 여자입니다. 그녀에게는 고운 소리가 들립니다. 정직한 울림 같은 것. 그녀의 매력은 그 울림이 일상의 고요함에 있다는 것입니다. 매사에 있어 성의를 다하는 모습은 아주 기분 좋은 상대이기도 합니다.

 

3년 전 같이 그녀의 집에서 구역예배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정성으로 준비된 구역에배를 통해 그녀의 꼼꼼함이 도처에 묻어있는 손길에 아주 흡족한 마음을 나누었던 기억이 생각납니다. 집으로 가려고 모두 일어섰을 때 그녀는 오래전 담근 총각김치를, 식혜를 한 사람씩 나누어 주는 것이었습니다. 도시풍의 그녀 모습에서 향토색 짙은 여인의 향기를 진하게 맡은 그날 이후 나는 그녀를 아주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최선의 정성을 다하는 그녀는 시인들 모임에서도 그대로 잘 나타나고 있습니다. 상냥하고 친절하고 동시에 남을 잘 배려하는 모습은 그녀의 트레이드 마크라 해도 좋습니다. 또한 석정희 시인에게서는 여인의 향내가 잘 정리된 모습으로 배어 있습니다. 딸에게는 친구같이 남편에게는 현숙한 아내로 착하게 순종하는 모습이 저를 많이 감동시키는 이유가 되었습니다.

 

석정희 시인은 가정을 소중하게, 교회를 귀중하게, 직장을 감사하게 생각하는 지혜있는 여자입니다. 제 가족을 가슴에 따습게 품으면서도, 바로 옆 자리 쓸쓸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 이쁜 표정으로 끝까지 들어 주는 속내 깊은 여자입니다. 간혹 제 엔서링에 담겨있는 그녀의 목소리는 늘 감미롭고 가끔 이메일로 띄우는 그 사랑스런 편지글은 국민 동생같은 애교가 있어 제가 무척 좋아합니다. 멋을 알고, 베풀 줄 알고, 남을 헤아리며 나누어주는 그녀는 삶의 깊숙함을 이웃과 조금씩 조금씩 가까워져야하는 사랑법을 비로서 제게 알려 주었습니다.

 

♡이제는 석정희 시인에 대하여--

 

그녀는 기도하는 시인입니다. 9월- 이 가을에 잘 어울리는, 느낌이 있는 시인입니다. 그리고 묵상하며, 관조하며, 밤늦게 펜을 드는 예술에 대한 그리움이 있는 여자입니다. “진실한 사람이 되기 위해 애쓰면 하나님은 반드시 복을 주신다. 옳은 일을 하는 것은 복의 씨앗을 뿌리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옳은 길을 걸으며 남보다 열심히 일하면 결코 실패하지 않는다.”는 말이 그대로 적용되듯 그녀는 시를 씀에도 혼신의 힘을 다합니다. 그녀의 시를 읽다 보면 평이하면서도 일상의 흐름을 놓치지 않는 그 간략한 메타포어에 그녀의 서정이 절절이 녹아있음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석정희 시인은 자신이 인식해야 할 자각의 늪에서도 시적 결론을 여류시인답게 현실감있게 단정한 언어로 용해하고 있습니다. 또한 석정희 시인은 자아의 내면을 한국적 정서에 호소하며 외로운 순례를 가슴으로 헤쳐 나가는 시인입니다. 시집 제목 “문 앞에서” 의 시인은 문 저편의 그리움도 수반하며 유년의 공간으로 우리를 데려 갑니다. 마음의 호수에 물길을 낸다. 그 길 따라가면 어디에 가 닿을까?”바로 달을 통하여 마음의 호수에 물길을 낸 석 시인의 상상력이 발휘되는 순간입니다. 그리움과 기다림의 원초적 색감에는 이 시인만의 구원 공간이 필요한 것입니다.

 

석정희 시인은 평생을 함께 할 시에 대한 자세가 길을 건너면 또 다른 만남을 사모하듯 깊숙하고 자유함이 가득합니다. 석정희 시인은 시의 밭을 일몰 이후 노을 빛과 같이 비취며 경작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수채화처럼 한 행마다 부끄럽지 않는 어휘가 탄생되는 것입니다. 사실 편리하고 부유한 삶도 좋지만 우리의 삶의 근간에 꼭 필요한 겸허한 생활 좌표를 모국어로 한자 한자 써 내려가는 이역 땅에서의 글은 따스하고 친밀하고 무엇보다 소박한 꽃으로 피어 주어야 좋은 것 같습니다. 석정희 시인은 부산한 도시의 틈바구니를 탈피해 잠시 시와 함께 들길을 휘적 휘적 걸으면서 고운 언어를 표출한 시어를 많이 갖는 비결이 있습니다.

 

시선에서 멀어 질수록 더 아름답게 빛나는 외로움을 흡사 은은한 가을 바람 소리처럼 그녀가 만지면 사랑이 되어 우리 곁에 옵니다. 그녀의 시를 읽다보면 “가슴이 따뜻한 사람과 만나고 싶다”는 오래 전 인기를 끈 커피 광고가 종종 생각납니다. 그래서 오늘 저는 사랑하는 시인으로 곁에 오래오래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을 담아 석정희 시인의 집으로 배달합니다. '석정희 시인은 괜찮은 휴매니스트다'라는 말과 함께.. 감사합니다.

 

▲ 석정희 시인 프로필  © 이현수 기자

 

<석 정 희 /약력>

 

Skokie Creative Writer Association 영시 등단

『창조문학』 시 등단, 한국문협 및 국제펜한국본부 회원,

재미시협 부회장 및 편집국장과 미주문협 편집국장 역임,

대한민국문학대상, 세계시인대회 고려문학 본상,

독도문화제 문학대상, 윤동주 문학상, 대한민국장인상 외 다수 수상

시집 : 『문 앞에서』, 『나 그리고 너』, 『The River(영시집)』,

『엄마 되어 엄마에게』, 『아버지 집은 따뜻했네』

 

GCN 이현수 기자

suya65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관련기사목록
  • 알에이치코리아가 출간한 '마음의 오류들'
  • 강건문화뉴스가 소개하는 7월의 작가, 도연 박정숙
  • 2020' 문학포털 강건 여름호 당선작, 문정규 시인의 '順理와 攝理사이'
  • 2020' 문학포털 강건 여름호 당선작, 이광희 작가의 '선인장'
  • 2020' 문학포털 강건 여름호 당선작, 윤현숙 작가의 '돌담'
  • 난석 석정희 시인의 시집 "문 앞에서" 시향을 따라서
  • 서정적 길벗 시인 석정희 이야기
  • 남연조 시인 제 1 시집 '삶의 향기마저 내려놓으며'
  • 첫 시집 '삶의 향기마저 내려 놓으며'를 출간한 시인 남연조
  • 송미순 시인의 시 '유월의 찬가'를 만나본다
  • 유월에 만나는 신인작가, 수필가 김종숙
  • 송미순 시인의 시 '유월의 찬가'
  • 서평 쓰는 시인 차용국의 해설로 들여다본 시 쉽게 이해하기
  • '울 엄마' 라는 이름은 세상 모든 이의 가슴을 울리는 이름이다
  • 성정이 고요하고 정서가 편안한 시인, 신동일
  • 대전문예마을의 대표 조두현 시인의 시 '백목련'
  • 해외에서 한국문학을 위해 활동하는 작가, 석정희
  • 대전문예마을을 이끌어 가는 중심에 서 있는 시인 송미순
  • 김재호 시인의 시 '툭"은 꽃이 지는 날 봄을 다시 불렀다
  • 이병연 시인의 눈에는 꽃탑이 무더기로 학생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