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에 예비비 45억 투입…8만명 혜택

국무회의 의결…서울, 전주 등 10곳 추가 선정

GCN 백태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0:57]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에 예비비 45억 투입…8만명 혜택

국무회의 의결…서울, 전주 등 10곳 추가 선정

GCN 백태현 기자 | 입력 : 2020/05/20 [10:57]

[강건문화뉴스 백태현 기자] 이달부터 서울과 전주에 거주하는 임산부 등 8만 여명이 친환경 농산물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정부는 19일 국무회의를 열고 ‘2020년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 확대에 따른 소요 예산 44억8000만원을 예비비에서 지출하기로 의결했다.

 

이에따라 월 4만원씩 연간 48만원 상당의 친환경 농산물을 지원받는 임산부는 16개 지방자치단체 4만5000명에서 26개 지자체 8만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추가되는 지자체 10곳은 서울과 안성, 남양주, 전주, 익산, 순창, 곡성, 영광, 영암, 포항 등이다.

 

▲ 임산부가 그때그때 필요한 품목을 장바구니에 담아 주문하는 선택형 꾸러미 예.  ©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지원은 코로나19 1차 종합대책에 포함된 5대 소비쿠폰(출산, 일자리, 휴가, 문화, 관광, 출산) 중 하나인 ‘출산쿠폰’ 지원 결정에 따른 것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번 예비비 지출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에게 도움이 되고, 임산부들이 안전한 친환경 농산물을 드실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지자체들도 5월부터 즉시 친환경농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b1555@gcn.news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