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발생 후 국내 자가격리자 증가추세”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자, 고발 예정 및 검토 중”… “현재 안심밴드 착용자 총 21명”

GCN 백태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4:46]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발생 후 국내 자가격리자 증가추세”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자, 고발 예정 및 검토 중”… “현재 안심밴드 착용자 총 21명”

GCN 백태현 기자 | 입력 : 2020/05/18 [14:46]

[강건문화뉴스 백태현 기자] 정부가 15일 자가격리 중에 무단이탈한 2명에 대해 1명은 고발할 예정이고, 1명은 고발을 검토 중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1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히며 “지금까지 안심밴드를 착용한 사람은 총 43명으로, 22명이 해제되어 현재는 21명이 착용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5일 18시 기준으로 자가격리자는 총 3만 6926명(국내 발생은 5096명, 해외 입국은 3만 1830명)으로,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발생 이후 국내 자가격리자가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중대본은 이날 회의에서 자가격리자 현황 및 관리방안을 점검하며, 자가격리자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자가격리자 안전관리 앱’, ‘안심 밴드’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자가격리자 관리 방안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먼저 자가격리자 안전관리 앱은 지난 3월 7일부터 운영하고 있는데,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인 격리자의 안전관리를 위해서 소재지를 확인하고 건강 상태를 자가진단한다.

 

15일 기준으로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인 격리자는 3만 6168명이며, 자택 격리자의 ‘자가격리자 안전관리 앱’ 설치율은 92.3%다.

 

특히 지난 달 27일에는 무단이탈 등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하는 자가격리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 방안’을 도입했다.

 

이에 따라 ICT 기술을 활용한 안심밴드를 도입하고, 일정 시간 동안 핸드폰 움직임이 없으면 앱을 통해 알림창이 뜨는 ‘자가격리자 안전관리 앱’ 동작 감지 기능을 추가했다.

 

15일에는 자가격리자가 무단이탈한 사례가 2건 발생해 이 중 한 명이 안심밴드를 착용해 안심밴드 착용 건수는 총 43건이으로, 이중 22명이 해제되어 현재 21명이 안심밴드를 착용 중이다.

 

이와 관련해 손 반장은 “자가격리 대상자들은 무단이탈 등 격리지침을 위반하지 말고, 방역당국의 안내에 따라 수칙을 잘 준수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한편 15일 국내 발생 신규 자가격리자는 757명이었는데, 이 중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과 관련해 서울 298명, 경기 200명, 인천 157명 등 수도권 지역의 신규 자가격리자 비율이 높았다.

 

정부는 해외 입국자 등 거처가 없는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임시 생활시설 101개소 2865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15일 기준으로 758명이 입소해 격리 중이다.

 

b1555@gcn.news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