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호 시인의 시 '툭"은 꽃이 지는 날 봄을 다시 불렀다

쉽고 편안한 구성으로 독자들의 눈높이에 맞추려는 글을 쓰는 작가

이현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5/15 [16:32]

김재호 시인의 시 '툭"은 꽃이 지는 날 봄을 다시 불렀다

쉽고 편안한 구성으로 독자들의 눈높이에 맞추려는 글을 쓰는 작가

이현수 기자 | 입력 : 2020/05/15 [16:32]

꽃, 너는 얼마나 용을 썼을까? 세상에 좀 더 오래 공존하려고

[강건문화뉴스 이현수 기자] 꽃이 피고 지는 것에도 사연이 있다. 아무리 예쁜 꽃이라도 지는 순간 아픔을 남기고 떠나는 것은 사람이나 꽃이나 마찬가지의 성질을 가지고 있다. 함께하는 시간 동안 뭇사람들의 가슴만 흔들어 놓고 웃음 주는 식물인줄만 알았는데 막상 꽃을 떠나보내는 감정은 묘하다. 마지막 봄비일까? 아침부터 내리는 비는 시인의 마음을 조급하게 했나보다. 툭 하고 지는 꽃잎을 바라보며 시 한 수 남겨놓지 않으면 봄을 보내는 마음이 너무 허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을지 모른다. 김재호의 시는 쉽고 편안함이 있다. 어려운 소재도 가볍고 쉽게 다루는 그의 창작법이 필자는 좋다. 수직으로 종일 내리는 비를 바라보며 한 손에 커피 잔을 들고 그의 시 ‘툭’을 감상해본다.

 

▲ 김재호 작가의 시에 등장하는 꽃  © 이현수 기자

 

툭 / 김재호

 

​어제까지 멀쩡하던

꽃 한 송이

툭,

떨어졌다

 

멀쩡한 듯

버텨내느라

얼마나 용을 썼을까

속내는 얼마나 쓰렸을까

 

​꽃향기는

죽음 앞에 선 마지막 인사.

 

▲ 김재호 시인  © 이현수 기자

 

<김재호 프로필>

-경북 포항

-한하운 하운문학상 대상 수상

-창조문예 동인

-영남문학예술인협회 회원

-아람문인협회/경북문인협회/포항문인협회

-작가들의 숨 동인

 -저서 : e-북 ‘그대 창가에 머물다’와 ‘내 마음의 창’이 있다

 

GCN 이현수 기자

suya65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관련기사목록
  • [신간소개] 이수진 시인의 제 3시집, "바람의 약속"
  • 포항공대 인공지능연구원-미디어젠, AI 공동 연구 및 사업화 진행 MOU 체결
  • [신간 소개] 대전 "문예마을"에서 2020년을 마무리 하는 작가들이 만든 시화집
  • 이 현수 시인의 제3 classic 시집, "막걸리 집 마당에 겨울비가 내린다"
  • 2020' 강건문화뉴스가 선정한 특별한 시집, 도의원 남택욱 시인의 "의령 별곡"
  • 한양문학 11호 수필 부문 오자운 작가의 등단작, 차용국 시인이 쓴 좋은 서평 먼저 읽기
  • 한양문학 11호 시 부문 등단작 이청하의 시 미리 감상하기
  • 강건문화뉴스가 소개하는 11월의 작가, 석정희 시인
  • 강건문화사가 기획한 특선 시집 나선주 시인의 "다시 만날 수 있다면"
  • 송미순 시인의 마음을 담은 축시祝時
  • 강건문화뉴스가 추천하는 가을 전시회 최영수 화백의 14번째 인사동 개인전, "내 안에 길을 묻다"
  • 강건문화뉴스 가을 특집 시월의 문인, "그래 좋아 나여서"의 김경희 작가
  • 동인지 장미촌과 백조의 혼을 계승하는 현대문학계 대표 동인지 "여백, 01" 탄생
  • 2020' 경남미술대전 우수상에 빛나는 작품 "흔적"의 전명란 화백
  • 강건문화뉴스가 소개하는 9월 신간, 김효경 시인의 "기억들은 모두 꽃이 되었다"
  • 미국에 거주하며 한국의 시와 문화를 알리는 대표 여류 시인, 석정희
  • 강건문화뉴스가 소개하는 9월의 특별 시인, 석정희
  • 강건문화뉴스가 소개하는 9월의 시집, 윤영초 시인의 '내 영혼이 아름다운 날들'
  • 강건문화뉴스가 추천하는 이달의 시집, 이병연 시인의 "적막은 새로운 길을 낸다"
  • "꿈꾸는 시선2 (그리움)"이라는 주제로 개인전을 열고 있는 최영수 화백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