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시] '봄'

[자유시 '봄' 최효경 기자]

최 효경 | 기사입력 2020/02/03 [09:00]

[자유시] '봄'

[자유시 '봄' 최효경 기자]

최 효경 | 입력 : 2020/02/03 [09:00]

 

[자유시 ' 봄' ] ' 최효경 기자'

 

  © 최 효경

          

                         

                                      최효경

 

            봄의 소리 들으려 귀 기울이니

            수런거리는 소리들

            그래,

            차례를 잘 지켜야 되는 거야

            정연하게 피울 너희들 기다릴게

            동백은 진즉부터 피고 있고

            어디선가 몽환적인 매화 향기가 나

            봉긋한 목련 봉우리 어떡하냐

            노랗게 피운 개나리

            때가 아니어서 앙증맞지 않구나

            싹눈 나온 수국, 한기에

            얼어 죽지나ㅈ않을지

            마땅한 흙이 아니었는지

            고사된 복수초가 안타깝고

            개나리 닮은 영춘화와 

            산수유 터트릴 그날에

            못다 웃은 함박웃음 지으련다

            애타게 기다리지 않아도 꽃은

            피지만

            마음의 봄은 언제 오려나.

 

  © 최 효경

 

  © 최 효경


 GCN 최효경 기자

popo6723@ 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