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유행 8월 중 정점 의견 다수…11만~19만명 예상”

방역당국 “중앙값으로 보면 15만명”…재생산지수 1.13까지 하락
“한국, 엄격성지수 낮아…일상생활하며 중증·사망 예방효과 유지”

백태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8/05 [07:30]

“재유행 8월 중 정점 의견 다수…11만~19만명 예상”

방역당국 “중앙값으로 보면 15만명”…재생산지수 1.13까지 하락
“한국, 엄격성지수 낮아…일상생활하며 중증·사망 예방효과 유지”

백태현 기자 | 입력 : 2022/08/05 [07:30]

방역당국이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 재유행의 정점 예측을 15만명 수준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4일 브리핑에서 “여러 수학분석그룹에 따르면 8월 중 정점이 올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라며 “확진자가 높아져도 약 11만~19만 명, 중앙값 정도로 보면 15만 정도를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 단장은 “정체기가 봄에 감소했었던 수준보다는 다소 높은 수준으로 유지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6월, 7월에 향후 전망에 대해 ‘최대 하루 25만 명 이상 발생할 수 있다’고 여러 번 말한 바 있다”며 “다행히 최근 환자 발생이 다소 꺾이면서 예상보다 낮은 20만 명 이내 수준의 환자 발생 가능을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 청장은 “지난주부터 감염재생산지수가 감소하기 시작해 현재 1.13까지 낮아졌다”면서 “1 이하로 감소해야 환자 증가세가 꺾이며 감소세로 전환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면역 수준이 감소하는 인구가 더 증가하고, 새로운 변이가 발생할 수도 있다”면서 “휴가철을 맞아 사회적 접촉이 증가하는 등 여러 요인에 의해 상황은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



백 청장은 “오미크론 변이는 지난해 유행했던 델타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중도가 낮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그 중증도가 인플루엔자 수준으로 낮아진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정밀하게 분석된 2009년 신종 플루 팬데믹 당시의 데이터를 보면 우리나라 인플루엔자 치명률은 0.016%였던 반면 오미크론 치명률은 0.04%”라면서 “우리나라는 스위스 등과 함께 가장 낮은 그룹에 속하고, 인구 5000만 명 이상의 주요 국가 중에서도 가장 낮은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엄격성 지수’는 OECD 중앙값보다 낮고, 5000만 명 이상 국가 중에도 가장 낮다”면서 “즉 우리나라는 코로나로 인한 일상의 제약이 매우 낮은 국가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엄격성 지수’는 영국에서 개발한 것으로, 여러 가지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 등을 분석해서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지수를 말한다.

 

백 청장은 “이는 우리가 비교적 일상에 제약이 없이 사회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오미크론 이후에 백신의 감염 예방효과는 다소 낮아졌지만 중증과 사망 예방효과는 유지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백 청장은 “앞으로 거리두기 방향은 행동 중심의 감염 예방과 고위험군 중심의 대응이 될 것”이라며 “지속 가능한 감염병 관리를 해갈 수 있도록 방역당국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백태현 기자 bth813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