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기고] 시를 마시다

장용희 | 기사입력 2022/08/01 [15:18]

[시 기고] 시를 마시다

장용희 | 입력 : 2022/08/01 [15:18]

시를 마신다

쭈우우욱-

푸른 감정을 탄 눈물 맛

 

시는 맛있다

새콤달콤-

빨간 사랑을 탄 기쁨 맛

 

소녀는시를 마신다

매력적인 시가 당겨서

바스락 과자 소리도 담았다

 

시물에 바삭함을 넣어

시차로 끓여먹었다

소녀는시를 썼다

 

시들이 날아간다

총총 별처럼 반짝이며

새들이 노래한다

 

시를 마시자 -

밤하늘엔

시가 떠있다

 

장용희 프로필 

‘창의’라는 독특한 호를 쓰는 장용희 작가는 숭실대학교를 졸업 후, 고려대학교 일반대학원 문예창작학과에 재학 중입니다. 발명가 및 게임 개발가, 신문기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시, 시낭송, 디카시, 민조시, 시조, 동시, 동화, 동극, 소설, 콩트, 일기, 수기, 수필, 독설리즘, 산문, 평론, 표어, 영화시나리오, 웹툰시나리오, 포스터, 작곡 및 작사 분야에서 수상을 받았으며, 저서로는 《창의 문학집》, 《코로나19, 선생님의 일기》등이 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