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효경의 전원일기] ' 바라보기만해도 싱그러운 나의 텃밭'

- 텃밭의 싱그러움

최 효경 | 기사입력 2019/10/16 [09:35]

[최효경의 전원일기] ' 바라보기만해도 싱그러운 나의 텃밭'

- 텃밭의 싱그러움

최 효경 | 입력 : 2019/10/16 [09:35]

 -텃밭에서-

 

▲ 각종 씨앗들이 들어있는 보물상자 내년에 보자 잘 쉬렴.     ©최 효경

 

 

물 상자를 꺼내든다. 춘삼월 얼었던 대지 해동될 무렵부터 양지 녘을 찾아 뿌리를 내리고 싶어 안달 난 각종 씨앗들, 볕에 자리 잡은 푸성귀들, 봄비를 맞을 때마다 쑥쑥 자라난 연둣빛 새싹들 얼마나 예뻤던가 모두에게 초록 밥상을 만들어내는 신선한 채소들에 입 맛없던 차에 입은 함지박만 해졌지.

 

▲ 자르고 말려 볶아서 작두콩차로 변신! 구수하고 따뜻한 차 한잔이 그리워지는 계절이다.     ©최 효경

 

 

물차 오르는 마른 나뭇가지들의 새싹들보다 더 빨리 자라고파 텃밭을 꽉 메워 생기 돋게 미소 짓는 모습들을어루만지는 깊은 마음, 시장이 반찬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밥상 가득 봄을 먹었고 오뉴월 땡볕과 장마철엔 녹아내려 잠시 휴면기간이었다가 채소 부치는 날( 처서)에 또 뿌려지길 바라는 마음이 가을 밥상을 풍성하게 만들어 줄 거란 확고한 신념, 사람의 마음도 푸성귀를 닮아가려 애쓴다.

 

▲ 텃밭의 싱그러움! 부추, 생강,상추, 아욱, 쪽파, 돌산갓 잘 자라렴!     ©최 효경

 

 

신줏단지 모시듯 저온 창고에 잘 보관하여 무르익는 가을 지나 소망하는 하얀 겨울까지 잘 있다가 새봄에 또 나오거라. 무언 속에 새겨진 씨앗들과 나와의 굳은 약속은 확고하다.

 

▲ 김장용 배추와 무우도 이상무!     ©최 효경

 

 

뿌려놓고 시도 때도 없이 드나들며 발아가 됐나 얼마나 컸나 싱그러운 모습에 발걸음도 가뿐하다. 아직도 자즈러지게 웃고 있는 호박 꽃이 자아내는 이유, 웃으란다. 고생했던 보람에 대한 결실 꼭 선사해줄 거라고... 요란한 기계 소리 빨리 오란다. 다잡은 마음에 힘이 불끈 불끈 솟아올랐으면... 나약해진 마음에 생기를 돋게 해주는 포근한 말 한마디가 가슴을 쿵쾅거리게 한다. 자 힘을 내자. 칭칭 감아올린 새깃 유홍초가 별빛을 발한다.

가을 햇살과 합세하여.

 

강건문화뉴스  최효경기자

 

Popo6723hanmail.ne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