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영 기자의 시와 함께] 1편 '시선'

백태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9/30 [09:40]

[김미영 기자의 시와 함께] 1편 '시선'

백태현 기자 | 입력 : 2019/09/30 [09:40]

 

[김미영 기자의 시와 함께] 1편

시선/김미영

가을바람이 다녀갔구나
그리움에 붉어진 모습이
매일 아침 지나칠 때마다
그 붉어짐에 눈길이 가는 걸
알 수있으려나

도둑비가 내려 빗방울이 또르르
씻겨져 선명해진 너의 볼
만져볼까 하다
수줍게 웃는 모습에 돌아선다

무심코 가려고 해도
걸음을 멈추게 하는 붉어진 얼굴
마주치자 미소를 보이며
이 계절을 함께 하잔다

마음을 설레게 하는 모습
사계절 기쁨을 주는 남천 나무
슬며시 내미는 손 잡아줄래.

도둑비:예기치않게 밤에 살짝 내린 비

GCN 김미영 기자

www.gcn.news
mc060.mysoho.com
강건문화뉴스 GCN 서울 기자 백태현
bth813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